세계

'시진핑 자료실' 中 기자의 서울대 탐방기

URL복사

 

 '중한 문화 교류의 해'(2021~2022년)를 맞아 양국 학술 교류의 현장에 최근 신화통신 기자가 찾아갔다.

 

관악산 자락에 자리 잡은 한국을 대표하는 명문 대학, 서울대학교 중앙도서관 내에는 '시진핑(習近平) 기증도서 자료실'이 있다.

 

서울대에서 유일하게 외국 정상의 이름을 딴 도서 자료실이다.

 

2014년 7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한국을 국빈 방문했다.

 

방한 기간 그는 서울대에서 강연하면서 중국을 소개하는 도서와 영상자료 1만 점을 기증하겠다며 교육과 학술 연구에 활용해 달라고 말했다.

 

그뿐 아니라 2015년 중국에서 열린 중국어 대회 '한위차오(漢語橋)' 대학생 여름캠프에 서울대 재학생 100명을 초청했다.

 

 

 

'시진핑 기증도서 자료실' 내부 전경.

 

 

 

서울대는 기증받은 자료를 잘 보관하기 위해 도서관 본관의 구(舊) 관장실을 리모델링했다.

 

이후 '시진핑 기증도서 자료실' 개관식이 2015년 10월 13일에 열렸다. '1만 권의 책을 읽으면 1만 리를 여행하는 것과 마찬가지다'는 의미를 담아 중국 역사∙철학∙문화∙예술∙자연과학∙공학∙동북아 정세 등을 아우르는 도서 9천297권과 영상자료 755점 등 총 1만52점이 자료실에 전달됐다.

 

서울대 재학생뿐 아니라 교직원, 서울 시민 모두 열람 및 대출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