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방문한  윤석열 대선후보”  시민들 열렬한 환호~

URL복사

 

아시아통신 신본철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4일  경기도당 주요당직자 간담회에 참석, 국민의힘 경기도당 당직자들과 현 시국에 대한  현안을 논하고 지역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하여 “결국 특검을 받게 될것” 이라고 말했다.

 

윤전총장은 이 자리에서  정부와 여당에서 특검을 안 받아들이고 본인도 거부를 하지만  “내가 오랫동안 사건 수사를 접해본 경험에 의하면  다 밝혀지고 다 드러나게 돼 있다”  며 거대한 물줄기는 못 막는다고 언급 했다.

 

또한 대장동 수사와 관련해서는 “사건이 터진 시점을 고려할때 수사 진척이 늦다” 고 언급하며, 정상적인 수사라면 벌써 1단계 수사가 끝났어야 한다 고 말했다.

 

당 해체 발언의 당내 파장에 대해선  정말로 당을 때려 치라는 얘기가 아니라  당 의 위기 의식을 심각하게생각하는 마음에서  “저와 우리 당원 모두 함께 힘을 모아 당을 쇄신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간절함의  표현이었다” 라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당내 경선 주자들의 네거티브 공세에 대해 서운함을 뒤로하고  경선 주자들의 원팀 정신을 강조하며  “그동안 무도한 정권과 외롭게 싸웠고, 많은 핍박에도 불구하고, 당과 당의 선배님들이 들어 오라고 해서  들어 왔더니,  상대 진영에서 핍박하기 위해 만든 논리를 가지고, 비리가  많다고 한다”  며 공당으로써 국민을  위하겠다는 대의 명분으로 정권교체를 위해  우리 모두 힘을 합쳐  “반듯이 정권교체를 이루자” 고 당원들에게 호소를 했다.

 

기자들의 경기도 정책에 대한 질문에는 “지역공약을 잘 준비하고 있습니다” 라며 답했다.

 

간담회를 마친 윤 전 검찰총장은 간담회 내 내 밖에서 기다리던 시민들과 일일히 인사를 나누며  힘내시라는 시민들을 향하여  “감사합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라고 화답하며 손을 흔들면서 경기도 당사를 벗어났다.

 

이날 간담회장에는 당원과 수원시민 수백명이 모여들면서 경기도 국민의 힘  당사 주변은 인산인해를 이루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