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삼육대, 학생 테니스장 새 단장 “지역주민에 개방” 노원평생시민대학 사업으로 리모델링

URL복사

아시아통신 박대홍 기자 |  삼육대(총장 김일목)가 교내 학생테니스장을 전면 새 단장했다. 개관식은 7일 삼육대 학생테니스장에서 열렸으며, 삼육대 김일목 총장과 오승록 노원구청장이 참석했다.

 

삼육대 학생테니스장은 2면(1250㎡) 규모로, 이번 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대대적인 개보수가 이뤄졌다. 바닥 기초 토목공사를 비롯해 인조잔디와 라커룸, 타포린(방수포)을 설치하고, 노후된 조명과 펜스를 교체했다. 진입로도 새롭게 조성했다. 교직원테니스장 3면, 스쿼시장 3면 공사도 함께 진행됐다.

 

이번 사업은 노원평생시민대학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노원구와 삼육대 등 관내 7개 대학이 교육시설을 개방해 지역주민에게 대학 특성에 맞는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학관협력 사업이다.

 

삼육대는 지난 2월 노원구와의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사업비 5억원을 지원받아 학생테니스장과 교직원테니스장, 스쿼시장을 개보수하고, ‘힐링도시 노원구민을 위한 테니스’ ‘힐링도시 노원구민을 위한 스쿼시’ 2개 강좌를 개설했다. 현재 테니스 4개반, 스쿼시 8개반에서 421명의 구민이 수강하는 등 성황을 이루고 있다.

 

삼육대는 사업이 끝난 후에도 교육시설을 지역주민에게 개방해 평생학습 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삼육대 김일목 총장은 “노원평생시민대학 사업으로 구민들에게 좋은 시설과 우수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 공간이 구민의 건강증진에 크게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평생학습도시 구현을 위한 사업에 적극 동참해주신 삼육대에 감사하다”며 “대학의 특성을 살린 우수한 프로그램이 주민들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서로 긴밀히 협조해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