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만선 서울시의원, 안호상 신임 세종문화회관 사장 임명 강력 비판

URL복사

영광과 추억에 빠져 내린 인사 결정, 하루 빨리 철회할 것

 

 

아시아통신 김광부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정권의 국정농단사건을 서울시에서 시정농단과 새로운 블랙리스트로 재현하려는 것인가?”

 

지난 19일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가 안호상 전 국립중앙극장장의 세종문회화관 사장 내정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한 이후 서울시는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은 채 1일 안 씨를 신임 사장으로 임명했다.

 

각계의 문화예술단체가 세종문화회관 사장 선임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한겨레가 안 전 극장장의 블랙리스트 실행에 대한 새로운 진술을 보도하면서 또 한 번 큰 논란이 예상된다.

 

이에 대해 서울시의회 경만선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3)은 신임 세종문화회관 사장 선임을 강행하여 처리한 오세훈 시장에 대해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안 씨는 2019년 2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가 펴낸 백서를 근거로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지만,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실무진이 진상조사위 1차 조사에서 ‘공연예술발표공간 지원사업’ 심의위원으로 참여했던 안 씨와 사전에 공모해 22개 단체를 지원에서 배제했다고 진술한 후 2차 조사에서는 진술을 번복한 사유에 대해 “안호상 씨가 우리를 고소하겠다며 진술 번복을 요구했다”고 밝힌 것이다.

 

경만선 의원은 한겨레 보도를 접한 후, “왜 오세훈 시장은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고 있는가, 묵묵부답으로 논란을 잠재울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며, “시민들의 뜻을 헤아리지 못해 스스로 서울시장의 자리에서 물러났던 오 시장은 전 서울문화재단 대표였던 안호상 씨와의 추억에 잠겨 지난 정권의 국정농단 실행자였던 인사를 다시 한 번 서울시 고위 인사로 임명한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여 비판했다.

 

이어 “또한 안 씨는 국립중앙극장장을 사퇴한 이후에도 국정감사에서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리노베이션 공사 부당 개입’에 대한 의혹을 받는 등 수많은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인물”이라면서, “한겨레 보도대로 ‘공연예술발표공간 지원사업’은 2018년 서울고등법원 판결의 범죄일람표에 적시되었고,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에서도 그대로 확정되었는데, 다만 뚜렷한 증거의 부족과 심사위원회 특성 상 피의자를 지정하지 못해 기소·처벌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뿐”이라며, “오 시장은 과거 영광에서 하루 빨리 벗어나 각계 문화예술인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안호상 신임 세종문화회관 사장 임명 결정을 철회해 주기를 요청드린다”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한편 안호상 씨는 지난 오세훈 시장 재임 시절인, 지난 2007년부터 제2대와 제3대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를 연임했고, 이명박 전 대통령 정권인 지난 2012년 국립중앙극장장으로 임명돼 3회 연임이라는 전례 없는 이력을 가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