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창원시와 함안군의 경계없는 아이키우기 프로젝트

URL복사

 

- 창원시, 함안군 칠원면 소재한 ‘우리마을 1Cm 문화센터’에서 영유아 프로그램 지원

- 창원시, 찾아가는 공통부모교육 “자녀권리존중” 첫 수업을 진행해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함안군과 공동으로 추진한 공간통합‧시설공유형 협업 사업 ‘우리동네 1cm 문화센터’ (함안군 칠원읍 예곡리 소재)에서 영유아 부모를 위한 첫 수업 ‘자녀권리존중’ 교육을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함안군과 창원시의 영유아를 둔 부모 15명을 대상으로 창원시육아종합지원센터 주관으로 자녀권리존중 교육이 진행됐다.

이날 교육 내용은 아동보호를 위한 아동인권에 대한 부모들의 인식개선 교육으로 다양한 사례를 통하여 참여자들의 호응과 이해도를 높였으며, 10월에는 찾아가는 부모자녀 체험 활동과 11월에는 아동학대 예방 교육이 예정되어 있다.

‘우리동네 1cm 문화센터’는 창원 내서읍과 함안 칠원읍의 경계 주민에게 필요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함안군 예곡리 복지회관을 리모델링한 곳으로 2019년 행정안전부 공모 사업으로 선정됐다.

함안군에서는 장난감은행 등 시설의 관리 운영을 맡고 창원시는 장난감 구입비용과 영유아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형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날 5세아를 둔 한 엄마는 “맘 카페에서 이번 교육을 보고 두근두근 설레는 첫 데이트의 마음으로 교육에 참여하게 되었다며, 아이 키우는데 고민된 것들이 다소나마 해결될 것 같다” 고 말했다.

장규삼 창원시 보육청소년과장은 “우리동네 1cm 문화센터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 지원을 특히, 다문화가정의 자녀들을 위하여 창원시와 함안군이 협업을 강화하고, 이용주민의 만족도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통신 김홍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