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창원-함안, ′광역환승시스템 도입′으로 주민숙원 해결

URL복사

                                       <광역환승정보 제공으로 대중교통 더 편리해 진다>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국토교통부 주관 공모사업인 '2022년 창원-함안 광역버스정보시스템(BIS) 구축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광역 BIS 구축 공모사업은 총 사업비 3억원(국비30%, 도비30%, 각지자체 40%)으로 창원과 함안을 운행하는 시내버스, 농어촌버스의 버스운행정보를 연계하는 사업이며, 2022년 1월 착공 당해년도 7월까지 사업을 완공한 뒤 본격 서비스가 시작될 예정이다.

 

기존 창원시 버스정보시스템은 2006년부터 창원-김해 간 광역 BIS 연계를 통해 광역버스 운행정보를 버스정보안내기(BIT), 창원버스앱(민간앱), 포털(네이버, 카카오)에 제공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2020년 경상남도 농어촌(군) 통합광역BIS 구축 사업'에 함안군이 포함되어

2021년부터 농어촌버스 운행정보를 제공하면서 ′창원-함안 간 광역 BIS 연계′를 추진하게

되었다.

 

창원-함안 광역버스정보시스템(BIS) 구축 사업은 창원시와 함안군을 운행하는 7개 노선 버스 운행정보를 국가대중교통정보센터(TAGO)의 대중교통(버스) 정보교환 기술을 기준으로 양 센터 간 정보교환 연계성을 확보하는 방식으로 구축한다.

 

제종남 신교통추진단장은 “창원시와 함안군은 동일한 생활권이라는 점에서 올해 11월 광역환승할인제 도입 및 2022년 광역버스정보시스템 구축 계기로 양 지역 대중교통체계가 더욱 편리하고, 발전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시아통신 김홍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