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댐 방류 수해피해 군민대책위원회 피해보상촉구 집회 개최

 아시아통신 최태문 기자 | 합천댐 방류 수해피해 군민대책위원회 및 피해주민 40여 명은 15일 오전 11시 환경부 정부 세종청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합천댐 방류 수해피해액의 조속한 피해 배상을 촉구했다. 군민대책위원회 이종철 위원장은 “최근 열린 합천 환경분쟁 조정회의 결과 정부부처와 한국수자원공사 등 피청구기관이 책임 떠 넘기기식으로 나오면서 애초 정부가 공언한 수해피해와 관련한 신속한 배상에 대한 의지가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조속한 배상을 촉구했다.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 합천군 최해안 주민대표는 이 자리에서 “현재 환경분쟁제도를 통한 피해 구제를 추진하고 있지만, 시일이 오래 걸리고 해당 기관들이 책임 회피에 나서면서 언제 완료될지 예측이 불가하다”며 “환경분쟁 조정 합천댐 조정회의를 조속히 진행해 줄 것”도 요구했다. 군민대책위원회 이종철위원장, 주민대표 최해안, 진근구, 문병기씨는 환경부 김동진 수자원정책관과 면담을 가지고 11월 말 전에 100% 피해보상을 요청했으며, 이에 환경부 김동진 수자원정책관은 “합천군에 보완 요청한 자료가 10월 말까지 보완되면 11월 합천댐 수해피해 조정회의를 열고 올해 연말 전에 보상이 이루어질


배너